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화타의 치료 (15기 주동환)
글쓴이: 날짜: 2023.12.12 17:14:43 조회:791 추천:0 글쓴이IP:121.140.87.251
파일:   ..KakaoTalk_20231212_154702010.jpg 
 

안녕하세요. 선생님들.

해를 거듭하면서

이제는 일 년의 마지막 달을 보내면서도

무덤덤해지는 각성이 없는 제 모습에

너무 오래 살았다 느끼네요.

다시금 할 수만 있다면 2030대의 마음가짐으로

12월을 차분히 정리하면서

후회되는 점은 더욱 노력하고

잘했던 부분은 칭찬하며

우리 모두 내년을 활기차게 살아 나갈 결심으로

에너지를 충전하며 보내 보도록 해요.


화타의 치료 기공

                                                                                     15기 주 동환

 

재작년 가을이었던가?

 

고교 때부터 삼총사였던 최희경 박사와 중앙대 최윤경 교수가 드디어 골프 입문을 선언하였다. 잘 다니던 회사를 나와 멋모르고 사업에 도전했다가 1년 만에 실패를 맛보고 하루종일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아돌던 나로서는 무지하게 반가웠다. 골프 선배로서 레슨코치를 자청하고 매주 2회 정도는 골프연습장을 함께 다니게 되었다. 심심할 때 같이 놀아주는 친구가 있어 참으로 다행이었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자 우려했던 일이 다가왔다. 체력 훈련이라고는 일상적인 걷는 것밖에 하지 않던 친구들이 일 년 내에 100을 깨야 한다는 욕심으로 따로 레슨프로에게 동계 훈련을 받았다. 최 박사의 갈비뼈에 금이 가고 말았다.

 

나 역시 5년 전 중국 출장 중 교통사고로 목 디스크 수술을 받고 그 이후로 후유증을 앓고 있었다. 약간의 마비증세와 온몸의 저림, 스태미나 저하 등등.

 

우리는 뭔가 기초체력을 향상해 주는 운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재미있으면서도 힘들지 않고 운동 효과 있는 것이 뭐가 있을까? 각자 생각해 보기로 하였다.

 

4월 어느 날 최 박사가 태극권 이야기를 하였다. 최 박사의 작은형님께서 오래전부터 태극권을 배우고 있는데 아주 부드러우면서 폼 난다는 것이다. 나도 이전부터 중국인들이 공원 등에서 하는 태극권 ? 그때는 전부 태극권으로 알았다 ? 을 보고 부러운 마음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같이 배우기로 하였다.

 

얼마 후 이번에는 최 박사의 큰형님께서 이왕에 할 거면 오금희를 하라고 하셨단다. 오금희?? 다섯 종류의 짐승을 모델로 하는 운동인데 재미있으면서도 힘들지 않고 운동 효과 있으면서도 또한 폼 난다고 한다. 우선 구경이나 가기로 하였다.

 

오금희의 시범을 보던 최 박사와 나는 도중에 서로 눈이 마주치자, 미소 지었다. 우리가 하고 싶어했던 운동이 바로 이런 것이었다. 토요일 오후 시간을 평일로 변경할 수 없다면 등록을 포기하고 태극권을 배우자고 했던 약속은 온데간데없어졌다. 그런데 오금희는 다른 무술이나 기공과는 달리 중국 고대의 명의 화타 선생께서 만드신 치료 기공이라고 들었다. 치료기공??

 

기공이라고 하면 어렸을 때 읽은 무협 소설 지식으로 내공을 쌓는 것처럼 생각했던 나로서는 생소했다. 어느 운동이든지 열심히 하면 건강에 좋으니까 화타 선생이니 치료니 하는 거겠지 라고 생각하고 책 한 권 받아 들고 집으로 돌아왔다.

 

화타오금지희의 책을 읽는 순간 그 속에는 믿지 못할 글들이 쓰여 있었다. 한의사나 신경외과, 정형외과, 그리고 내과 의사들이나 이야기할 만한 내용들이었다. 신경계통을 강화하여 감각과 오관의 기능을 증진시킨다는 글도 있었다. 아니 별로 어려워 보이지도 않는 동작들을 하는데 몸의 망가진 부분이 책 속의 글대로 고쳐진단 말인가?? 중추신경의 손상으로 평생 약간의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던 나에게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보이는 순간이었다.

 

그로부터 일 년이 지나 다시 봄을 맞이하고 있다.

 

그동안 나에게는 많은 변화가 생겼다. 건강해진 몸으로 편안해진 마음으로 다시 직장생활하고 있다. 가늘어졌던 왼쪽 다리는 이제 아들 녀석이 만져보고 놀랄 정도로 굵고 단단해졌다. 수술 후 술에 취한 듯 벌겋던 얼굴은 정상이 되었으며 비틀거리던 걸음걸이도 힘이 있고 가벼우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다. 병원의 물리치료로는 도저히 불가능했던 후유증이 말끔히 사라진 것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오금희를 하고 나면 마음이 차분해지면서도 누워 있거나 앉아 있기 싫고 왠지 모를 자신감이 생겨난다는 것이다. 나만 그런 것인지 최 박사에게 물어보았더니 자기도 그렇다고 신기해했다. 우리는 죽는 날까지 오금희를 같이하기로 하고 자식에게 대대로 물려줄 가장 소중한 재산을 얻었다고 기뻐하고 있다.

 

화타조사님, 곽사부님, 김교수님 내외분, 최선생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현대의학으로도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그 옛날에 창안하시어 후세에 남겨놓으신 조사님의 위대함과 국경을 초월하는 사랑을 베풀어 주신 곽사부님, 욕심 없는 경지에 오르신 김교수님 내외분, 기공의 달인 최선생님의 아낌없는 전수에 다시 한번 머리 깊이 숙여 감사드립니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659  방문수:3346568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공지 화타오금희 지적재산권 판결내용 한국본부2017.10.11 18:01:5313644 
 공지 중앙일보에 실린 화타오금희 소개 내용(전문) 한국본부2011.12.28 09:44:2349790 
659 <83기 초급반 개강 - 서대문 본부>     ogeumhee2024.04.03 11:33:01276 
658 ★ 동양 고전으로의 초대1을 마치고 ★     ogeumhee2024.03.24 20:44:56285 
657 ■ 동양 고전으로의 초대 1 < 주역 특강 >     ogeumhee2024.03.07 12:32:16668 
656 행운의 오금희 ( 29기 이 정 * )     ogeumhee2024.03.06 11:42:14316 
655 혈압을 내리게 해준 오금희 ( 28기 윤 * 상 )     ogeumhee2024.02.27 11:53:41526 
654 몸이 아플 때 가치를 더하는 오금희 (27기 정 주 *)     ogeumhee2024.02.19 11:10:21622 
653 꾸준한 반복의 결실 (19기 박 * 탁)     ogeumhee2024.02.06 18:34:13750 
652 변하지 않는 마음가짐 (17기 김영 * )      ogeumhee2024.01.29 14:03:03597 
651 양생 도인법 ( 16기 고 형 * )     ogeumhee2024.01.16 13:00:07843 
650 <새해 1월 첫 토요일 82기 우조양>     ogeumhee2024.01.06 17:19:59603 
649 2024년 새해 인사     ogeumhee2023.12.29 14:21:46595 
648 김선호(부천시 본원, 장안수련원장) 선생님의 재능기부와 송년회     ogeumhee2023.12.24 20:52:13682 
647 < 류석일님의 2급 지도자 자격증 수여식과 연말파티 >     ogeumhee2023.12.19 18:01:02786 
646  화타의 치료 (15기 주동환)     ogeumhee2023.12.12 17:14:43791 
645 휴식이 있는 오금희 (14기 이 정 화)     ogeumhee2023.12.06 14:54:52557 
644 14기 김선호 선생님(부천시 본원장, 장안수련원장)의 글입니다.     ogeumhee2023.12.02 17:23:29519 
643 <11월 지도자반 활동>     ogeumhee2023.11.25 20:36:01533 
642 <김성기 회장님 근황>     ogeumhee2023.11.21 14:42:22644 
641 화타오금희 한국본부 <전국 본원장 연수> 실시     ogeumhee2023.11.06 21:05:32819 
640 <부산본원 양촌당수련원 (부산본원장 박상현 님) 소식>     ogeumhee2023.10.26 15:30:29383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33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