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차분한 황홀감 ( 70기 박 병 주 )
글쓴이: 날짜: 2022.09.26 18:15:42 조회:387 추천:0 글쓴이IP:118.36.135.123
파일:   ..KakaoTalk_20220926_185144074.jpg   ..KakaoTalk_20220926_143553732.jpg 



 산책길에 코스모스와 해바라기의 흔들림을 보고

옛 생각에 잠시 걸음을 멈추게 되네요

친구들과 뛰어다니던 고향마을

노을도 언덕위로 붉게 물드는 가을의 느낌 !

두툼한 이불이 포근하게 느껴지는 이즈음

감기 조심하시고 소중한 하루하루

행복하게 지내시길 바래요~^^


차분한 황홀감 ( 70기 박 병 주 )

 

취미가 무어냐고 물으면 난 늘 자전거 라이딩이라고 주저 없이 말했다. 쾌청한 날 풍광 좋은 길을 쎄~엥 달리는 즐거움은 말로 다 전하기 어렵다. 해 본 사람만 알 뿐이다. 세상사 많은 것처럼. “오금희라고 알아요?” 평소 자전거를 함께 타는 가까운 선배의 질문이 내가 오금희란 단어를 접한 첫 순간이었다. “? 오금...?” 듣도 보도 못한 낱말을 흘려버리기는 이후에도 몇 달 간격으로 두어 번 계속되었다. 워낙 점잖고 속 깊은 선배라 한 번에 강한 권유는 하지 않았다.

 

내가 그 선배의 손에 이끌려 결국 오금희 본부에 발을 들여 놓은 것은 오금희라는 말을 처음 듣고도 1년쯤 지난 뒤였다. ‘...이거 참 뭐야...이게 운동이 되나? 재미도 없고..’ 처음 서대문 오금희 본부에서 예비공 두 동작 녹참원조웅부신요를 따라 해보니 오금희에 대한 실오라기 관심도 사라졌다.

 

선배가 한 번 더 강습을 받아보자고 권유하는 바람에 마지못해 다음 주 2번째 예비공 강좌를 들었다. ‘백원헌과조전쌍시까지 4개 동작을 이어 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인가? 2시간 여 꾸준히 4개 동작을 반복하니 어느 순간 눌린 등뼈를 확 털어서 재배열한 느낌이 들면서 몸이 한결 가벼워졌다. ‘역시 결정은 매사 조급히 하면 안 돼...오금희 이거 끝까지 가봐야겠는 걸..’ 한 달간 호송견배까지 예비공 다섯 가지 동작을 배워 연이어 반복하니 어느 순간 호흡도 정연하게 가다듬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차분한 황홀감이라면 과장일까?

 

그로부터 1년 동안 오금희 중급과정을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예비공을 할 때 느꼈던 이 좋은 느낌 덕이 컸다. 처음 본부에서 들어서서 오금희 84개 동작 목록을 들여다 볼 때 가졌던 막막함은 해냈다는 뿌듯함으로 바뀌었다. 84개 동작에 더해 안마수공의 오묘함은 덤이었다.

오금희 중급 과정을 마친 초보 생도로서 오금희의 주요 포인트는 하체 근력 단련과 상체 유연성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몸 곳곳의 신경을 자극하고 뼈를 적절히 움직여주어 기를 순환시키는 것은 궁극의 효과일 터이다.

 

무엇보다 내가 행복한 것은 자전거 라이딩에 오금희가 환상적인 짝꿍이라는 사실이다. 자전거는 상체를 구부리고 지속적인 페달링을 하는 탓에 유산소와 근력 운동에는 도움이 되지만 몸의 유연성은 쉽게 얻을 수 없다. 장시간 라이딩 사이사이 쉬는 동안 오금희 예비공 다섯 가지 동작만 곁들여도 몸이 한결 편해진다. 오금희를 권한 선배와 올여름 제주도 5일간의 환상 라이딩 때 예비공은 몸을 풀어주는 청량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가장 소중한 것은 사람이다. 1년 동안 오금희를 지도해주신 선생님과 나를 오금희로 이끌어준 선배는 물론이고, 그 선배에게 오금희를 권유한 선배의 친구, 또 다른 동기생 모두 함께 도반(道伴)이자 사우(師友)의 연을 맺게 되었다. 참 소중한 인연이다. 앞으로 오금희로 얼마나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 될지 가슴이 설렌다.

 

이제 누군가 내게 묻는다면 나의 대답은 지금까지와는 달라질 수밖에 없을 듯. “박 선생..시간 나면 뭐하면서 보내요?” “..예 자전거 라이딩도 하고요..‘오금희도 합니다.” “? 오금희가 뭐예요?..”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599  방문수:3215749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공지 화타오금희 지적재산권 판결내용 한국본부2017.10.11 18:01:5312266 
 공지 중앙일보에 실린 화타오금희 소개 내용(전문) 한국본부2011.12.28 09:44:2347980 
599 부산 본원 양촌당 수련원 소식     ogeumhee2022.11.22 15:29:16271 
598  17기 권효진 박사님의 승무공연      ogeumhee2022.11.08 19:54:51457 
597  초급 시작의 마음으로 ( 74기 김 유 동 )     ogeumhee2022.10.31 12:52:17498 
596 힐링하는 방법 김선호     ogeumhee2022.10.22 22:18:23547 
595 오금희 각각의 동작마다의 다른 느낌 ( 73기 이 경 훈 )     ogeumhee2022.10.13 22:41:45820 
594 힘과 관성의 법칙 ( 71기 김 범 서 )     ogeumhee2022.10.06 20:15:21391 
593  차분한 황홀감 ( 70기 박 병 주 )     ogeumhee2022.09.26 18:15:42387 
592 몸의 균형 오금희 (69기 정 경 원)     ogeumhee2022.09.19 11:33:09383 
591 지루하지 않은 오금희 (68기 고 미 경 )     ogeumhee2022.09.13 11:19:21260 
590 한가위 잘 보내세요     ogeumhee2022.08.31 12:10:14568 
589 신비한 84개의 동작 ( 67기 임 영 희 )     ogeumhee2022.08.23 11:50:52548 
588 보약보다 좋은 오금지희 ( 66기 김 성 곤 )     ogeumhee2022.08.16 17:15:26413 
587  하체 근육 발달을 위한 운동 (65기 이 동 렬)     ogeumhee2022.08.11 15:04:08463 
586 최고의 정신집중 오금희 ( 64기 전 병 남 )     ogeumhee2022.07.29 14:34:26468 
585 몸을 변화시키는 오금희 ( 62기 이 관 혁 )     ogeumhee2022.07.21 14:14:17476 
584 청주ㆍ보은수련원 본원장 화타오금희 수련 동정     ogeumhee2022.07.12 11:39:38614 
583  오금희의 깊은 내공 (61기 성 동 제 )     ogeumhee2022.07.07 17:28:40406 
582 평생 함께하기 좋은 운동 ( 59기 신 상 훈 )     ogeumhee2022.07.01 15:02:26523 
581 강명순(강서구본원장) ㅡ새로운 수련장을 마련했어요~     ogeumhee2022.06.20 10:48:07517 
580 김희원(광주본원장) 화타오금희 지도 시작     ogeumhee2022.06.20 10:17:09551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30     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