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제목: 서서히 스며드는 오금희 ( 22기 유경은 )
글쓴이: 날짜: 2021.07.12 16:45:37 조회:2275 추천:0 글쓴이IP:118.36.135.123
파일:   ..KakaoTalk_20210708_112300592.jpg   ..KakaoTalk_20210708_112526380.jpg 
 한낮의 태양의 열기가 여름의 시작을 알리네요.

잘 익은 수박, 붉은 자두 먹고도 더위가 가시지 않아

얼음 띄운 열무냉면으로 점심을 해결하네요.

백신이 그렇게 개발되었어도

인간들이 위생관념을 지키지 못해

델타변이가 또 생성되어

또다시 쳇바퀴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한다니

팬데믹의 끝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 것인지

정말 말끔하게 갠 날씨처럼

다시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와 마스크 벗고 웃고 떠들고 싶네요.

 

서서히 스며드는 오금희 ( 22기 유경은 )

 

 

2005년 봄. 오금희를 접하게 되었다.

 

어릴 때부터 건강에 특별한 문제도 관심도 없었고 주위사람들이 이제 운동을 해야 한다는 권유에 무슨 운동을 하여야 하지? 좀 더 후에 시작하지.’ 하고 미루고 있던 차에 풍문으로만 듣던 오금희 운동을 하게 되었다.

 

왕복 3시간, 2시간의 수련이라는 시간과 토요일 오후에 혼자 터덜터덜 다니는 것이 늘 집을 나서는 나를 망설이게 했지만, 한 번 결석하면 다음 시간에 헤맬 것이고 습관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 그럴 수도 없었다.

 

오금희 수련을 시작하면서부터 다른 사람들은 몸에 반응이 와요.’ 했지만 나 스스로는 아무런 것도 느끼지 못하였다. 그러나 신체의 모든 부분들을 움직여 주는 오금희 동작을 보면서 건강에는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보기에 힘들어 보이거나 격동적이지는 않았고 배우는 중에는 특별히 동작이 어렵다든가 하는 것은 없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운동 중에 몸이 따뜻해져 오고 땀이 흐르는 것을 느꼈다. 어느 날 오금희를 끝내고 돌아올 때 룰루~랄라~’ 하며 수련장 언덕을 내려오는 나를 발견했다. 생각하니 운동을 끝내고 내려오는 중에는 늘 상쾌한 기분으로 내려왔던 것이다. 왜일까? 운동이나 신체에 대한 기초지식이 없는 나는 아직 그 이유를 잘 알지 못한다. 다만 몸으로 느낄 뿐이다.

 

학기말쯤 피곤한 상태로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 앉아서 나도 모르게 호송견배 동작을 하고 있었다. 컴퓨터 사용을 많이 한 날이나 좀 피곤하다 하면 차 안에서라도 호송견배를 하면 어깨와 팔, 손목이 편안해지곤 하였다.

 

초급반 때는 84동작을 연결시키느라 절절맸는데 중급반에 올라오니 좀 심도 있는 수련을 하여 어렴풋이나마 동작마다의 연유를 알게 되고 좀 더 호기심을 발동시키는 즐거운 수련시간이 되었다.

 

그러나 그 쉬워보였던 동작들이 수련기를 쓰는 지금도 잘 되지 않아 지적을 받고는 한다.

어려워 보이지 않는 동작들이 왜 나는 잘 안되는지 계속해서 열심히 하라는 숙제인가보다. 오금희를 하면서 몸만을 위한 운동이 아니고 심신이 모두 건강해지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요즘 나를 아는 사람들에게서 예전보다 더 건강해보이세요하는 소리를 종종 듣게 되었다.

 

오늘도 나는 건강한 한 마리의 사슴이 되어 달리고, 밀림의 사나운 호랑이가 되고, 영민한 원숭이가 될 것이다.

오금희는 내게 또 하나의 건강보험이며 내게서 떠나지 못할 다정한 친구가 될 것이다.

 

 

 

LIST DETAIL GALLERY VOTE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전체글:545  방문수:2600130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공지 화타오금희 지적재산권 판결내용 한국본부2017.10.11 18:01:539194 
 공지 중앙일보에 실린 화타오금희 소개 내용(전문) 한국본부2011.12.28 09:44:2344803 
545 오금희 선생님들께 추석인사     ogeumhee2021.09.13 14:52:20181 
544 절차탁마의 수련 ( 31기 최 영 호 )     ogeumhee2021.09.03 22:58:07169 
543 느긋함의 미학 ( 29기 김 종 욱 )     ogeumhee2021.08.25 00:10:30277 
542 마음의 평화 오금희 ( 28기 신 정 하 )     ogeumhee2021.08.20 10:47:15329 
541 만삭의 몸으로 오금희를 열심히 가르쳐주신 스승님 ( 27기 정 주 혜 )     ogeumhee2021.08.09 19:29:422089 
540 한지에 쏟아 부은 샘물 같은 운동 (25기 정용석 )     ogeumhee2021.07.31 18:03:142141 
539 몸이 가벼워지는 오금희 ( 24기 김 태 희 )     ogeumhee2021.07.20 10:34:512267 
538 서서히 스며드는 오금희 ( 22기 유경은 )     ogeumhee2021.07.12 16:45:372275 
537  다양한 동작이 있어 즐거운 오금희 ( 19기 박 남 주 )     ogeumhee2021.07.05 16:33:572320 
536 피부가 맑아지는 오금희      ogeumhee2021.06.24 10:58:431313 
535 훌륭한 양생 도인법     ogeumhee2021.06.16 17:25:461155 
534  부부가 함께 하는 오금희     ogeumhee2021.06.04 11:37:301371 
533 어느덧 익숙해진 오금희     ogeumhee2021.05.27 18:18:491408 
532  수련 후의 맑아진 얼굴     ogeumhee2021.05.20 16:06:131570 
531 오월의 휴식 오금희     ogeumhee2021.05.11 11:37:431668 
530  서울 식물원 나들이     ogeumhee2021.05.03 11:55:511747 
529  기공의 완성     ogeumhee2021.04.26 10:31:301665 
528 기혈 순환을 돕는 오금희 (수련기 - 8기 이철희)     ogeumhee2021.04.16 11:00:171833 
527 희작등지 의 날아오름      ogeumhee2021.04.09 16:35:141799 
526 지도자반 수업재개     ogeumhee2021.04.03 17:06:591824 
RELOAD VIEW DEL DETAIL GALLERY
1 [2] [3] [4] [5] [6] [7] [8] [9] [10] 28     페이지로